벌써 아쉬워~~~

태림이 태어난지 이제 4주가 되었네...

정말 많이 컸구나..

눈도 못 마주치는 앙상한 작은 나무였는데

이제 눈도 맞출 줄 알고

살도 많이 찌고... 허벅지가 엄청 튼실해~~~

아기가 커가는 걸 보면 아쉽다고들 하던데

아빠는 벌써 아쉬워지네~~

갓난 아이의 모습이 벌써 또 보고싶고 말이지...

그래도 점점 더 이뻐져서 참 좋으네..

지금처럼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자라렴~~~

설정

트랙백

댓글

My Little Tree Blog since 2012. : Admin : Write

티스토리 툴바